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춘천시장 관용차 불법개조 비판 확산
박수현 기자 gwnews@daum.net | 승인 2019.12.11 23:10
자유한국당 춘천시의원들이 11일, 춘천시청 기자실에서 이재수 춘천시장 관용차량 불법개조와 관련한 진정성있는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강원신문=박수현 기자] = 이재수 춘천시장의 관용차량에 안마 기능을 갖춘 호화 시트 설치로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11일 자유한국당 춘천시의원들은 성명을 내고 자신의 관용차량 구입에 1,480만원을 고액 안마기 설치를 위해 불법구조 변경까지 서슴지 않은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또한 정의당 춘천시위원회는 11일, 성명서를 내고 "이재수 시장은 이번사태 관련자에 대해 철저히 책임을 묻고 앞으로 이러한 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제도적 정비에 최선을 다할 것"을 촉구했다. 다음은 정의당 춘천시위원회의 성명서 전문이다. <편집자 주> 

이재수 춘천시장은 본인 변명에 치중한 사과가 아닌 관련자에 대한 처벌과 향후 방지 대책을 밝혀야 한다.

관용차 불법 호화개조로 전국적으로 논란이 된 이재수 춘천시장이 결국 사과입장을 밝혔다. 지난 9일 춘천시 호화관용차량 문제가 알려진 후 인터넷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는 등 전국적 이목이 춘천으로 집중 되었다. 엄청난 파급을 의식 한 듯 이재수 춘천시장이 어제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사과를 한 것이다.

그러나 이재수 시장의 사과에 대해 아쉬운 부분이 상당히 많다.

일단 형식에 있어서 이 문제에 대한 단독 기자회견이 아닌 다른 내용의 기자회견에 앞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는 듯하다.

이재수 시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불법개조한 차로 확인돼 한 번도 사용하지 않았다고 주장 하였다. 그러나 십수일 전 불법개조 차량의 존재는 알았다고 한 만큼 그 당시 본인 탑승 거부에 그치지 말고 보다 적극적인 행정개선을 주문했어야 한다.

또한 이번 사태에 대해 국민들이 크게 분노한 것은 단순히 시장이 이 차량을 타고 다녔나 아니냐가 아니다. 불법을 자행하면서 까지 이루어지는 공직사회의 관행과 충성경쟁에 대해서 더 크게 분노한 것이다.

이재수 시장은 이 문제가 어디서부터 시작 된 것인지 철저하게 밝힐 것과 이러한 사태가 다시는 발생 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했어야 한다. 그러나 이재수 시장은 본인 변명에만 치중한 사과에 머물렀고 이번 사태가 어느 선까지 보고되었으며 그에 따른 관련자에 대한 문책과 재발방지 대책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이 없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문제가 된 차량을 원상복구 하면서 춘천시가 개조업체에 지급한 1,480만원을 돌려달라고 요구 한 것으로 드러나 또 한번 충격을 주고 있다. 이 문제에 대해서도 진실을 밝혀야 한다.

이번사태에 대해 시장이 사과하는 정도로 넘어가려 한다면 큰 오산이고 앞으로 더 큰 비난을 받을 것이다. 이재수 시장은 이번사태 관련자에 대해 철저히 책임을 묻고 앞으로 이러한 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제도적 정비에 최선을 다할 것을 촉구한다.

2019년 12월 11일

정의당 춘천시위원회

 

<저작권자 © 강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25759 강원도 동해시 천곡로 49-1 2F  |   Tel 033-242-7706  /  033-535-1088  |  Fax 033-535-4680
원주시 시청로 1 Tel : 070-7536-7708  |  강릉시 임영로 174 Tel : 033-646-8878
등록번호 : 강원 아00010  |  등록일자 : 2004.2.16  |  발행·편집인 : 朴 秀 賢  |  청소년보호책임자 : 黃 英 娥
Copyright pyright © 강원신문. 무단전재·재배포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 gwnews@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