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원주
강원우정청, ‘해양 보호 생물’ 시리즈 우표 발행
이경우 기자 sgc@gwnews.org | 승인 2018.07.10 14:09
강원지방우정청은 우리나라의 ‘해양 보호 생물’인 남방큰돌고래, 상괭이, 점박이물범, 물개를 담은 기념우표 4종, 68만 8천장을 10일 발행했다.

【원주=강원신문】이경우 기자 = 우정사업본부 강원지방우정청(청장 민재석)은 환경오염으로 서식지가 감소하고 무분별한 남획으로 개체수가 급감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해양 보호 생물’을 소재로 시리즈 우표를 발행한다. 올해 첫 번째 묶음으로 남방큰돌고래, 상괭이, 점박이물범, 물개를 담은 기념우표 4종, 68만 8천장을 10일 발행했다.

‘해양 보호 생물’ 기념우표는 우리가 보호해야 할 해양보호종에 관심을 갖기 위해 시리즈로 발행한다. ’19년 산호, ’20년 거북, ’21년 게, ’22년 상어를 소재로 총 5년에 걸쳐 발행된다. 우표에는 해양수산부에서 추천받은 보호대상 해양생물이 담긴다.

첫 번째 묶음에 담긴 ‘남방큰돌고래’는 인도양과 서태평양 연안에 두루 분포하고 있으나, 우리나라에는 오직 제주도에 110여 마리 정도가 서식하고 있다. 몸길이는 최대 2.7m, 몸무게는 230kg에 육박하는 중형 돌고래이다.

‘상괭이’는 수심이 얕은 아시아 대륙 연안에 서식하며, 우리나라에도 서해, 남해연안과 동해 남부에 많이 살고 있지만 겁이 많아 배가 접근하면 도망가 버리기 때문에 쉽게 볼 수 없다.

‘점박이 물범’은 한 때 서해 전역에 8,000마리 가량이 서식하고 있었으나, 번식지인 중국 라오둥만에서 가죽, 약재, 고기 등을 얻고자 이루어진 남획으로 현재는 1,200마리 정도로 감소했다.

‘물개’는 북태평양 한대 해역과 온대 해역에 분포하며, 우리나라에서는 이른 겨울이나 이른 봄에 강원도 연안에서 어린 물개들이 주로 목격된다.

민재석 강원지방우정청장은 “이번 우표는 보호대상 해양생물 보존을 위해 부처간 협업한 사례”라면서 “서식지 감소로 생존을 위협 받거나, 멸종위기에 놓인 생물들에 대해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강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4334 강원도 춘천시 둥지길 4(효자동)  |  Tel 033-242-7706  |  Fax 070-7536-7708
(우)25529 강원도 강릉시 임영로 174(임당동)   |  Tel 033-646-8878  |  Fax 070-7536-7708
등록번호 : 강원 아00010  |  등록일자 : 2004.2.16  |  발행·편집인 : 黃 英 娥  |  청소년보호책임자 : 黃 英 娥
Copyright pyright © 강원신문. 무단전재·재배포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 webmaster@gwnews.org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