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동해·삼척 동해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옥계지구 토지보상 순항
정은미 기자 kwnew1088@daum.net | 승인 2018.02.08 11:54

【동해=강원신문】정은미 기자 = 지난해 11월부터 토지보상을 시작한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옥계 첨단소재융합산업지구의 토지보상율(면적기준)이 2월 2일 현재 78%로, 보상절차가 토지소유주들과 지역주민의 원활한 협조 속에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산업단지로의 원활한 차량 진출입을 위해 신규 진입도로 편입부지를 반영한 개발계획변경과 실시계획승인이 2017년 12월에 이루어 졌으며, 이 신규 도로부지에 대한 보상공고는 2월 9일자로 공고되어 보상을 추진할 계획으로 있다.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옥계지구는 첨단소재융합산업지구로 개발 중에 있으며 총 사업부지는 388,910㎡이며, 이중 산업시설용지는 총 부지의 54%(210,952㎡)를 차지하고 있다. 현재 산업지구개발은 2020년 기업입주를 위해 2018년 6월 공사착공, 2020년 6월 공사준공을 목표로 토지보상과 개발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산업단지 개발사업의 토지보상절차가 원활히 이루어지는 이유는 비교적 만족스런 감정평가금액과 더불어 지역주민들의 옥계지구 기업입주 및 고용창출에 의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기대가 크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현재 옥계지구에 입주의사를 표시하는 기업으로는 국내기업으로 대표 비철금속전문 제조업체인 (주)S기업과 외국기업으로는 중국 Y기업이 있으며, 또한, 해안침식 등 해양환경문제 연구기관인 ‘연안방재센터’ 유치에 지역 주민들이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옥계지구는 서울↔강릉 복선철도 등 교통여건 개선으로 인해 수도권과의 물류이동이 더욱 원활해진 점과, 더불어 인근 무역항인 옥계항, 동해ㆍ묵호항의 해양물류수송기능은 기업유치에 촉매제 역할을 하고 있어서 국․내외 기업들의 입주문의가 쇄도하고 있는 등 기업유치에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민국의 대표적 청정 관광지로 인식되고 있는 옥계지구는 주변의 아름다운 산과 바다를 훼손하지 않으면서도, 지속가능한 지역발전을 이룰 수 있는 청정기업유치와 첨단산업육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저작권자 © 강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4334 강원도 춘천시 둥지길 4(효자동)  |  Tel 033-242-7706  |  Fax 070-7536-7708
(우)25529 강원도 강릉시 임영로 174(임당동)   |  Tel 033-646-8878  |  Fax 070-7536-7708
등록번호 : 강원 아00010  |  등록일자 : 2004.2.16  |  발행·편집인 : 黃 英 娥  |  청소년보호책임자 : 黃 英 娥
Copyright pyright © 강원신문. 무단전재·재배포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 webmaster@gwnews.org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