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공정위, 공시 의무 위반 14개 업체 과태료 부과14개 사의 미의결, 지연공시, 미공시, 누락공시 211건 적발
박수현 기자 bsh@gwnews.org | 승인 2016.10.19 13:18

【강원신문=박수현 기자】=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부영, 현대, 현대백화점 소속 103개 계열회사를 대상으로 ‘대규모 내부거래 이사회 의결 및 공시’ 이행 여부를 점검했다.

공정위는 점검 결과, 14개 사에서 211건의 공시 의무를 위반에 총 12억 5,130만 원의 과태료 부과를 결정했다.

회사별로 부영은 7개 사에서 203건, 현대는 5개 사에서 6건, 현대백화점은 2개 사에서 2건의 위반사항이 있었다.

공시 위반 유형별로는 미공시 193건, 지연공시 13건, 미의결·미공시 4건, 누락공시 1건이었다. 거래 유형별로는 자금거래 205건, 상품·용역거래 5건, 자산거래 1건이었다.

부영은 계열회사 간 자금 거래를 하면서 이사회 의결을 거친 후 공시를 하지 않은 거래가 192건이었으며, 그 중 162건이 ㈜부영CC와 계열회사 간의 거래였다.

주요 공시 의무 위반 사례로 ㈜부영CC는 2011년 4월부터 계열회사인 ㈜부영주택 등과 165건의 자금거래를 하면서 이사회 의결은 하였으나 공시를 하지 않거나 늦게 공시했다.

현대투자네트워크㈜는 ㈜현대상선과 자산거래를 하면서, ㈜현대에이치앤에스는 ㈜현대그린푸드와 상품·용역거래를 하면서 각각 이사회 의결과 공시를 하지 않다.

공정위는 부영 11억 2,528만 원, 현대 8,692만 원, 현대백화점 3,910만 원 등 3개 사에 총 12억 5,130만 원의 과태료 부과를 결정했다.

이번 조치로 내부거래 공시에 관한 기업들의 준법 의식이 강화되고 소액 주주, 채권자 등 해당 회사의 이해 관계자에게도 회사 경영 상황에 관한 정보가 충실히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공정위는 다른 기업집단들을 대상으로 내부거래 공시 의무 이행 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공시 의무 위반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감시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강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25759 강원도 동해시 천곡로 49-1 2F  |   Tel 033-242-7706  /  033-535-1088  |  Fax 033-535-4680
원주시 시청로 1 Tel : 070-7536-7708  |  강릉시 임영로 174 Tel : 033-646-8878
등록번호 : 강원 아00010  |  등록일자 : 2004.2.16  |  발행·편집인 : 朴 秀 賢  |  청소년보호책임자 : 黃 英 娥
Copyright pyright © 강원신문. 무단전재·재배포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 gwnews@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