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해상 구조 ‘골든타임’ 지키기 위해 해군-해경 얼음장 바닷물 속으로~- 해군 1함대-동해 해경, 14일 동해 군항에서 합동 잠수훈련 실시
- 동계 해상 재난 및 조난사고에 대비한 신속한 초동조치 및 합동 구조작전능력 향상
박수현 기자 gwnews@daum.net | 승인 2020.01.14 17:17
14일 동해 군항에서 진행된 해군 1함대 합동 잠수훈련에서 표면공급 잠수체계(SSDS) 장비를 착용한 1함대 구조작전중대 장병(오른쪽)과 동해해경청 해양특수구조대 대원(왼쪽)이 바다에 뛰어들고 있다.

[강원신문=박수현 기자] = 해군 1함대사령부(사령관 소장 최성목)는 14일, 동해 군항에서 동해 해경과 표면공급 잠수체계(SSDS : Surface Supplied Diving System)를 활용한 합동 잠수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겨울철 해상 재난 및 조난사고 발생시 신속한 초동조치 및 완벽한 구조작전 대비태세를 갖추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해군 1함대 6구조작전중대(SSU)와 동해지방해경청 해양특수구조대 전문인원 30여 명이 참가했다.

이날 훈련은 잠수장비 검사를 시작으로 수중환경, 비상상황 시 대처법 등 잠수 전 브리핑에 이어 표면공급 잠수체계 장비를 활용한 심해 잠수 절차 숙달 훈련을 실시했다.

특히, 훈련은 해상에서의 사고 발생시 신속한 초동조치와 더불어 심해 탐색구조를 강화하기 위해 심해 잠수가 가능한 표면공급 잠수체계 숙달에 중점을 두고 진행되었다.

14일 동해 군항에서 진행된 해군 1함대 합동 잠수훈련에서 표면공급 잠수체계(SSDS) 장비를 착용한 1함대 구조작전중대 장병(오른쪽)과 동해해경청 해양특수구조대 대원(왼쪽)이 바다에 뛰어들고 있다.

표면공급 잠수체계는 구조함정으로부터 연결된 공기 공급호스와 통신케이블을 통해 잠수사가 수중에서 자유롭게 호흡하며, 지휘부와 상호 교신할 수 있다.

또한, 스쿠버(SCUBA) 잠수가 통상 최대 40m까지 가능한 것에 비해 표면공급 잠수체계는 혼합기체를 사용할 경우 90m까지 잠수할 수 있고 잠수시간도 스쿠버 방식에 비해 긴 장점을 갖고 있다.

이번 훈련을 통해 해군 1함대와 동해 해경청에서 각각 심해 잠수 임무를담당하는 인원들은 실전경험과 노하우를 상호 공유하며 상황발생시 신속히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수중작전 팀워크를 한층 끌어 올렸다.

해군 1함대 6구조작전중대장 한정석 대위는 “수중 구조에서는 골든타임이 매우 중요하다”며, “해경과 상호 유기적으로 협력하여 해상 재난 및 조난사고 발생시 신속히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춤으로써 국민의 생명을 구하고 안전한 바다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강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25759 강원도 동해시 천곡로 49-1 2F  |   Tel 033-242-7706  /  033-535-1088  |  Fax 033-535-4680
원주시 시청로 1 Tel : 070-7536-7708  |  강릉시 임영로 174 Tel : 033-646-8878
등록번호 : 강원 아00010  |  등록일자 : 2004.2.16  |  발행·편집인 : 朴 秀 賢  |  청소년보호책임자 : 黃 英 娥
Copyright pyright © 강원신문. 무단전재·재배포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 gwnews@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