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태백·영월·평창·정선 정선
"디아스포라의 노래 아리랑로드"극장판 12일 개봉
김아름 기자 gwnews@hanmail.net | 승인 2019.12.08 16:56

[강원신문=김아름 기자] = 정선군(군수, 최승준)이 우리 민족의 삶과 희망이 되어준 ‘아리랑’의 가슴 벅찬 감동의 스토리를 담은 영화 “디아스포라의 노래 : 아리랑 로드”가 오는 12월 12일, 개봉한다고 밝혔다.

군에서 “3.1운동 100주년 특집 아리랑 로드” 총 3부작을 제작해 지난 3월, KBS를 통해 방영되어 안방 시청자들에게 큰 감동을 전하며 화제를 모았다.

군은 한국의 소리 세계의 소리 정선아리랑 감동의 스토리를 전 국민들에게 선보이고자 영화 “디아스포라의 노래 : 아리랑 로드”를 제작해 12월 9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시사회를 개최한다.

또한 오는 12월 12일 전국 30여개 영화관에서 개봉하는 것은 물론 관내 아리아리 정선시네마 및 고한시네마 등 작은영화관 2곳에서 12월 12일부터 한달동안 상영할 예정이다.

영화 “디아스포라의 노래 : 아리랑 로드”는 이규철 감독이 다큐멘터리에 미처 담지 못한 디아스포라인의 이야기를 한층 더 진솔하게 녹여낸 다양한 아리랑 곡들은 관람객들의 가슴속에 깊이 남을 수 있는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2018 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음악감독으로 활약한 세계적 피아니스트 양방언이 작품을 위해 음악감독과 연주에 직접 참여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재일교포 2세이기도 한 양방언은 우리 민족이 겪은 어려움과 아픔을 몸소 느끼고자 고려인의 강제 이주 여정에 동행해 생존을 위해 모국어까지 버려야 했던 그들에게 위로와 자긍심을 안겨준 ‘아리랑’을 찾고, 다양한 버전의 아리랑을 통해 곡이 갖는 의미를 고스란히 전달하고자 했다.

그뿐만 아니라 일본 탄광으로 끌려간 강제 노역자들이 부르던 ‘탄광아리랑’의 노랫말에 곡을 붙여 영화속 감동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다양한 아리랑을 직접 연주했다.

아울러 밴드 국가스텐의 보컬 하현우, 국악인 송소희, 여성듀오 바버렛츠 등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이 참여한 곡을 선보여 관람객들에게 우리 민족의 삶의 노래 아리랑의 아주 특별한 이야기 전한다.

<저작권자 © 강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25759 강원도 동해시 천곡로 49-1 2F  |   Tel 033-242-7706  /  033-535-1088  |  Fax 033-535-4680
원주시 시청로 1 Tel : 070-7536-7708  |  강릉시 임영로 174 Tel : 033-646-8878
등록번호 : 강원 아00010  |  등록일자 : 2004.2.16  |  발행·편집인 : 朴 秀 賢  |  청소년보호책임자 : 黃 英 娥
Copyright pyright © 강원신문. 무단전재·재배포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 gwnews@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