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동해·삼척 동해
동해문화원, 동해시 역사인물 재조명...'심포지엄'- 7일 오후 2시, 동해문화원 대강당에서 시민 등 참석
- 지역인물 은거지와 성장과정, 활용방안 등 4건 발제
황미정 기자 gwnews@hanmail.net | 승인 2019.11.09 23:09
동해문화원은 동해시 역사문화 인물을 재조명하고 선양과제를 발굴하기 위한 학술 심포지엄이 지난 7일, 동해문화원 대강당에서 시민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강원신문=황미정 기자] = 동해시 역사문화 인물을 재조명하고 선양과제를 발굴하기 위한 학술 심포지엄이 지난 7일, 동해문화원 대강당에서 시민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동해문화원(원장, 오종식)은 이승휴, 심동로 등 동해시 지역 역사인물의 은거지와 생애에 대한 고찰을 통해 선양과제를 발굴하고 다양한 문화예술 자원을 찾아 지역브랜드로 확장하기 위한 심포지엄을 진행했다.

이날 심포지엄은 4개의 발제에 이어 종합토론으로 이어졌다. 제1발제는 강원대학교 차장섭 교수가 ‘이승휴의 생애와 고려고분에 대한 검토’로, 제2발제는 ’이승휴의 은거지에 대한 고찰‘을 주제로 강릉원주대학교 박도식 외래교수가 발표했다. 

제3발제는 가톨릭관동대학교 임호민 교수가 ‘심동로의 삼척입항과 가문의 성장과정 논고’를 주제로, 제4발제는 ‘동해시의 역사 인물 선양 사업 활용방안 모색’이라는 주제로 한국문화유산연구센터 김재홍 센터장이 발표 후 종합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특히, 김재홍 센터장은 활용방안 주제의 발제에서“역사인물에 대한 가치의 인식과 바라보는 관점의 확대, 다른 가치 체계와의 융합, 새로운 가치 발굴과 창출을 통한 새로운 해석과 가치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종식 동해문화원장은 “최근 지자체들이 인물을 활용한 마케팅으로 지역 정체성은 물론 도시 브랜드를 키우는데 눈을 돌리고 있고, 특히 문화예술 도시를 지향하면서 문화예술분야 저명인사를 활용한 지역 마케팅에 집중하는 추세이므로, 동해시도 한발 앞서 인물마케팅을 준비하는 과제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강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25759 강원도 동해시 천곡로 49-1 2F  |   Tel 033-242-7706  /  033-535-1088  |  Fax 033-535-4680
원주시 시청로 1 Tel : 070-7536-7708  |  강릉시 임영로 174 Tel : 033-646-8878
등록번호 : 강원 아00010  |  등록일자 : 2004.2.16  |  발행·편집인 : 朴 秀 賢  |  청소년보호책임자 : 黃 英 娥
Copyright pyright © 강원신문. 무단전재·재배포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 gwnews@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