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학교법인일송학원, ‘보이지 않는 따뜻한 울림’ 출간- 1971년부터 시작된 의료기관·대학·복지관의 사회공헌 역사 500페이지에 걸쳐 집대성
- 17일 출판기념회 개최 ‘사회공헌 역사를 책으로 발간한 것은 국내 처음’
황만호 기자 gwnews@daum.net | 승인 2019.10.18 13:34
학교법인일송학원 사회공헌사 ‘보이지 않는 따뜻한 울림’은 학교법인일송학원 1층 도헌홀에서 17일 오후 5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했다. 학교법인일송학원 윤대원 이사장, 한림대학교 김중수 총장, 차홍봉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대표이사(전 보건복지부 장관),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이정학 총장, 한림화상재단 윤현숙 이사장, 한림대학교의료원 산하병원 보직자 등이 참석했다.

[강원신문=황만호 기자] = 학교법인일송학원은 1971년부터 시작된 사회공헌활동을 총 망라하는 <학교법인일송학원 사회공헌사 ‘보이지 않는 따뜻한 울림’>(이하 <울림>)을 지난 9월 19일 발간하고 10월 17일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울림>에는 학교법인일송학원 산하 한림대학교의료원, 한림대학교,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한림성심대학교, 복지관 및 복지센터 6곳 등 의료기관·대학·복지관이 삼위일체가 돼 시행한 사회공헌활동의 방대하고 유구한 역사가 담겼다. 특히 사회공헌 역사만을 정리해 책으로 발간한 것은 국내에서 처음이다.

<울림> 출판기념회는 학교법인일송학원 1층 도헌홀에서 오후 5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했다. 학교법인일송학원 윤대원 이사장, 한림대학교 김중수 총장, 차홍봉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대표이사(전 보건복지부 장관),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이정학 총장, 한림화상재단 윤현숙 이사장, 한림대학교의료원 산하병원 보직자 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학교법인일송학원 사회공헌사 동영상 상영 ▲인사말 및 출판기념사(윤대원 이사장) ▲축사(차홍봉 전 장관) ▲사회공헌사 편찬과정 소개 ▲‘현장의 소리를 듣다’ 순서로 이어졌다.

윤대원 이사장은 “학교법인일송학원은 항상 가난하고 소외된 사회적 약자를 생각하고 도움이 필요한 곳에 먼저 손길을 내밀며 한없는 인간애를 실천하는 길을 걸어왔다”며 “이번 학교법인일송학원의 사회공헌사 발간은 일송의 유지를 받들어 더욱 계승·발전시키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과 각오를 다지겠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차흥봉 전 장관은 축사에서 “故 일송 윤덕선 명예이사장은 인간주의적 철학을 갖고 인간에 대한 신뢰, 특히 인간의 능력에 대한 깊은 믿음을 원동력으로 사회공헌활동을 실천해왔다”며 “학교법인일송학원의 사회공헌사는 대한민국 사회복지의 역사를 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울림>은 1년의 편찬기간을 거쳐 제작됐다. 총 528페이지로 ‘열림’, ‘떨림’, ‘울림’, ‘들림’ 4편으로 이뤄졌다. ‘열림’ 편은 학교법인일송학원 사회공헌활동의 사상과 철학을 알 수 있도록 설립자인 고 일송 윤덕선 명예이사장의 일대기와 윤대원 이사장의 경영철학으로 구성됐다. ‘떨림’ 편에서는 학교법인일송학원 사회공헌활동이 이룩한 성과들을 인포그래픽과 사진을 통해 시각적으로 표현해 정리했다.

‘울림’ 편은 1971년부터 2018년까지를 5부로 나눠 학교법인일송학원의 방대한 사회공헌 역사를 연대순으로 상세하게 실었다. 마지막 ‘들림’ 편에서는 사회공헌사의 주축이 된 병원, 복지관, 대학 등의 산하 기관들을 소개하고 주요 활동을 통계로 정리해 전반적인 성과를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윤대원 이사장은 “학교법인일송학원은 선대의 주춧돌 정신을 발판으로 삼아 의료·교육·복지분야에서 세계적인 선도자로 단단하게 성장했고, 그만큼 사회적 역할 역시 더욱 커져야 한다”며 “더 큰 사회적 가치 창출을 사명으로 받아들이며 다가오는 2020년대를 새로운 비전으로 준비하고, 사람들로부터 사랑받고 그 사랑을 되돌려주는 학교법인일송학원이 되겠다”고 말했다.

미니설명 : <울림>은 비매품으로 발간됐으며 전자책(E-book) 형태로도 제작됐다. <울림>을 받아보고 싶은 분들은 <울림> 편집실에 전화(02-2629-1124) 또는 이메일(yoonju@hallym.or.kr)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 강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만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25759 강원도 동해시 천곡로 49-1 2F  |   Tel 033-242-7706  /  033-535-1088  |  Fax 033-535-4680
원주시 시청로 1 Tel : 070-7536-7708  |  강릉시 임영로 174 Tel : 033-646-8878
등록번호 : 강원 아00010  |  등록일자 : 2004.2.16  |  발행·편집인 : 朴 秀 賢  |  청소년보호책임자 : 黃 英 娥
Copyright pyright © 강원신문. 무단전재·재배포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 gwnews@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