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연예
“국내 방송사상 처음, 동·하계 올림픽 중계 위해 최선 다할 것”- JTBC, 2026~2032년 사이에 개최되는 동·하계 올림픽 한국 중계권 획득
박수현 기자 bsh@gwnews.org | 승인 2019.06.05 01:07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강원신문=박수현 기자] = JTBC가 2026년에서 2032년 사이에 개최되는 동·하계 올림픽 한국 중계권을 획득했다. 지상파 외의 채널이 올림픽 중계권을 가지게 된 건 국내 방송사상 처음이다. 이 때문에 벌써부터 올림픽 중계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관련 내용을 Q&A로 정리했다. 

Q1. IOC가 JTBC를 선택한 이유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JTBC가 치열한 입찰 경쟁 속에서 혁신적인 방송계획을 제시해 눈에 띄었다. 올림픽 중계에 대한 열정과 의지까지 보였다"고 JTBC를 파트너로 선정하게 된 이유를 밝혔습니다.

무엇보다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JTBC의 역량과 미래가치를 높이 평가한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젊은 층에 어필하는 JTBC의 신선한 이미지와 소통방식에 높은 점수를 준 것으로 생각됩니다. JTBC는"올림픽 콘텐트를 디지털에 맞게 가공해 제공함으로써 디지털 환경에 익숙한 시청자들이 동시에 다양한 콘텐트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아이디어를 제시해 IOC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습니다.”
 
Q2. 이번에 획득한 올림픽 중계권의 범위는.

“2028년 로스앤젤레스 하계올림픽과 2026년 동계올림픽(2019년 6월 24일에 개최지 결정), 2030년 동계올림픽, 2032년 하계올림픽을 비롯해 이 기간에 열리는 유스 올림픽 대회까지 포함하고 있습니다. JTBC는 TV와 디지털을 포함해 모든 미디어에 대한 권한을 가지게 됩니다. 재판매 권리도 포함하고 있습니다.”

Q3. JTBC가 IOC에 제시한 올림픽 중계권료 액수는.

“계약 내용에 비밀유지 조항이 있어 정확한 액수를 밝힐 수는 없으나 합리적인 가격대를 제시했습니다. 타 방송사가 제시한 액수는 얼마인지 정확히 알지 못합니다.”
 
Q4. 중계권 입찰 과정은 어떻게 이뤄졌나요.

“지난 1월에 IOC 실무진이 한국을 방문해 JTBC와 미팅을 하고 실사를 진행했습니다. 다른 방송사들도 만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3월 19일 IOC로부터 올림픽 중계권에 관심 있는 방송사는 관련 중계 계획과 회사 비전 등을 포함한 입찰 서류를 4월 15일까지 보내라는 공지를 받았고, 절차에 따라 서류를 제출했습니다. 4월 17일~4월 18일에는 1차 제출본에 대한 보완 및 조건 수정을 할 수 있는 추가 절차가 진행됐습니다.”
 
Q5. JTBC는 비지상파라서 유료가구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방송 서비스를 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보편적 시청권에 대한 문제는 없을까요.

“방송법은 동·하계 올림픽 중계에 있어 국내 가구의 90% 이상이 시청할 수 있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전국에 1,890만 가구가 있으며 IPTV, 케이블TV, 위성방송 등 유료방송에는 총 3,300만 가입자가 있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 조사를 보면, 이미 2016년 기준으로 우리나라 가구 중 95.6%가 유료방송을 통해 TV를 시청하고 있습니다. KBS 등 지상파도 대부분의 시청자가 IPTV나 케이블TV처럼 유료방송을 통해 시청하고 있으며, TV 안테나를 통해 시청하는 가구는 3.3% 정도입니다.

유료방송의 모든 가입자는 JTBC 시청이 가능하므로 TV를 시청하는 96.7%(TV를 보유하고 있지 않은 1.2%를 제외, 전체가구(98.8%) 중 유료방송 수신가구 비율)는 JTBC의 가시청 가구라 할 수 있어 이미 법령이 정한 기준을 넘어서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JTBC는 인터넷·모바일을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으므로 사실상 전국민을 가시청 가구로 확보하고 있는 셈입니다.”
 
Q6. 올림픽 중계권 및 관련 콘텐트를 타 방송사 또는 플랫폼에 재판매할 계획은.

“구매 의사를 밝히는 방송사나 그 외 플랫폼이 있다면 IOC와 협의 하에 논의를 진행하겠습니다. IOC는 올림픽 방송에 대해 ‘최대한 많은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서 노출한다’는 원칙을 갖고 있습니다. JTBC는 IOC의 방송원칙에 따라 방송사 뿐 아니라 포털 사이트, 디지털 뉴미디어 플랫폼 등 모든 미디어에 문호를 열어두면서 온 국민이 함께 응원하고 즐길 수 있는 올림픽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Q7. 올림픽 중계에서 JTBC가 가지고 있는 디지털 전략은 무엇인가요.

“플랫폼 별로 최적의 파트너를 선정해 ‘올림픽의 모든 것’을 담을 수 있는 디지털 통합 시스템을 구축하려고 합니다. 이 시스템은 변화하고 있는 미디어 환경과 기술의 발전을 반영할 것입니다. 대회 기간을 포함해 지속적으로 올림픽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고 화제성을 유지할 수 있는 콘텐트를 제작할 예정입니다.”
 
Q8. 많은 종목이 동시에 치러지는 올림픽 중계를 JTBC가 단독으로 할 수 있나요.

“JTBC는 스포츠 중계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WBC, 월드컵 축구 예선, 동아시안컵, LPGA와 같은 인기 스포츠 뿐만 아니라 서울 마라톤, 평창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 4대 메이저 테니스, 메이저 골프, 국내외 축구리그, FIG 리듬체조 등 다양한 경기를 중계하면서 제작과 중계 역량을 확보했습니다.

스포츠 채널(JTBC3 FOX Sports)과 골프채널(JTBC GOLF)도 있어 이미 스포츠 중계에 있어서는 충분한 노하우를 축적했으며, 올림픽 중계 경험이 있는 제작진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또한, 올림픽은 전 세계 주요 방송국들이 공히 올림픽 개최지의 IBC(올림픽 국제방송센터) 방송시설을 이용하기 때문에 중계 과정에서 발생할 문제는 없다고 볼 수 있습니다.”
 
Q9. 기존 올림픽 중계와 차별화되는 JTBC만의 전략이 있다면.

“기존의 올림픽 중계는 인기종목에 편중돼 비인기 종목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에 부응하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JTBC는 이런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입니다. 현재 시청행태는 TV에서 모바일로 급격히 바뀌고 있습니다.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성과를 올리고 있는 JTBC의 장점을 살린다면 전 종목에 걸쳐 균형있게 중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Q10. 왜 지상파와 공동으로 입찰에 참여하지 않고 단독 입찰을 했나요.

"지상파와 공동으로 중계권을 획득할 경우 인기 종목 위주의 중복 편성 문제를 해소하기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저작권자 © 강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4334 강원도 춘천시 둥지길 4(효자동)  |  Tel 033-242-7706  |  Fax 070-7536-7708
(우)25529 강원도 강릉시 임영로 174(임당동)   |  Tel 033-646-8878  |  Fax 070-7536-7708
등록번호 : 강원 아00010  |  등록일자 : 2004.2.16  |  발행·편집인 : 黃 英 娥  |  청소년보호책임자 : 黃 英 娥
Copyright pyright © 강원신문. 무단전재·재배포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 webmaster@gwnews.org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