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특별기고
"황금돼지의 꿈을 위해"
편집국 kwnew1088@hanmail.net | 승인 2019.01.02 18:45
안 병 일
〔글로벌사이버대 뇌교육융합학과 겸임교수〕

남북정상회담 개최 등 숨차게 앞만 보고 달려온 무술년도 낙조와 함께 한 해의 끝자락을 넘어 저물었다.

우리 선조들은 “세월은 흐르는 물과 같다”라는 말들을 자주해 왔다.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는 속담처럼 2019년 새해 아침 기해년은 우리 앞에 성큼 다가섰다.

우리는 누구든 새해 정초가 되면 푸른 꿈과 희망의 나래를 펼치고자 한해의 계획을 세운다. 세상을 살아가는데 꿈과 희망을 품는 것은 어느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다.

하지만 이를 실천하는 데는 많은 난관과 어려움이 따라 이를 이루려면 용기가 필요하고 사람으로서의 도리도 필요하다.

사람이 사람답게 세상을 살아가기 위해선 참다운 도리를 다해야 하는데 그 중에서도 윗사람을 공경하고 부모께 효도를 다하는 일이다. 경로효친이야말로 천륜이고 인륜의 대사로 인간이 가장 사람답게 살아가는 길일 것이다.

그러한 연유로 새해 아침에 부모님과 어른께 세배를 올리고 한해를 시작하려는 것이 아닐까한다.

2019년 기해년은 60년 만에 찾아온 황금돼지의 해라고 들 한다. 그래서 우리들은 원대한 꿈을 갖고 새해의 계획을 세우고 있다. 돼지는 먹성이 좋아 아무거나 잘 먹는 잡식성이고 더러우며 우둔한 동물로 회자되기도 한다.

또한 돼지는 돈과 연결 짖는 풀이도 있다. 돼지꿈은 재물이 생길 꿈이라고도 하는데 이는 돼지의 한자의 음이 돈(豚)으로 돈(金)과 연결되어지기 때문이라는 속설도 있다.

조선왕조실록엔 500여회에 걸쳐 돼지에 관한 기사가 보이는데 대부분 소와 양과 함께 제물로 바쳐진 동물로 기록되어 지고 있다.

이에 대한 구체적인 사료로는 태조실록(1392년)에서 볼 수 있는데 “木子(李)가 돼지를 타고 내려와서 다시 삼한의 강토를 바로잡을 것이다.”라 한 것을 보아 알 수 있다.

조선시대 전기 이전엔 우리 선조들은 돼지고기를 신성한 제물로 바쳤을 뿐 식용으로는 먹지 않은 듯하다.

태종실록(1417년)엔 절일사통사 김을현이 북경에서 돌아와 태종에게 아뢰기를 “명나라 황제가 내관 구아를 불러 조선인은 돼지고기를 먹지 않으니 광록시로 하여금 쇠고기와 양고기를 공급토록 하라” 말 한 것으로 보아 알 수 있다.

아울러 우리 선조들은 조선 전기이전에는 돼지고기를 먹지 않았으나 외국 사신들에겐 돼지고기를 접대한 것을 알 수 있으며 당시엔 돼지고기값이 비싼 것으로 실록엔 기록하고 있다.

이에 대해 중종실록(1521년)엔 “명나라 사신을 접대하는데 쓰이는 거위와 돼지의 값이 매우 비싸서 돼지 한 마리 값이 많은 경우에는 베 60필(匹)을 호가하고 있으며...”라 기록하고 있다.

또한 일본사람들은 돼지가죽으로 갑옷을 만들어 즐겨 입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세종실록(1450년)에 보면 “왜인들이 돼지가죽으로 갑옷을 만들었는데 견고하고 치밀하며 경편(輕便- 쓰거나 다루기에 가볍고 편함)하다.“라 한 것으로 보아 알 수 있다.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가 선조들이 살아온 역사를 살피려 함은 우리의 다양한 역사 전개과정을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학습하여 우리 사회의 특징을 올바르게 이해하여 현대 사회의 문제를 창의적이고 합리적으로 해결하고자 하는데 있다.

꿈과 희망이 가득한 새해를 맞아 열린 가슴으로 이웃을 아끼고 사랑하면서 자연과 환경을 보전함은 물론 지역사회와 함께 더불어 삶을 살아가는 아름다운 사회 기풍을 조성하는 2019년 황금의 돼지해인 기해년 새해가 됐으면 좋겠다.

<저작권자 © 강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4334 강원도 춘천시 둥지길 4(효자동)  |  Tel 033-242-7706  |  Fax 070-7536-7708
(우)25529 강원도 강릉시 임영로 174(임당동)   |  Tel 033-646-8878  |  Fax 070-7536-7708
등록번호 : 강원 아00010  |  등록일자 : 2004.2.16  |  발행·편집인 : 黃 英 娥  |  청소년보호책임자 : 黃 英 娥
Copyright pyright © 강원신문. 무단전재·재배포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 webmaster@gwnews.org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