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제/문화
28일 영월,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다' 공연오후7시 영월문화예술회관, 단종 이야기
황미정 기자 kwnew1088@hanmail.net | 승인 2018.12.27 18:00

[영월=강원신문] 황미정 기자 = 영월문화회관 상주단체 씨어터컴퍼니 웃끼(대표 이석표)의 2018 마지막 공연으로 창작초연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다'공연이 영월문화예술관에서 열린다.

단종에 대한 이야기는 여러 가지 형태로 극화되어있는데, 이번 공연은 어린조카를 죽음으로 내몬 세조를 단순히 왕좌의 탐욕에 눈 먼 악인이 아닌 인간 세조로 접근하여 창작한 공연으로 영월군민에게 다른 시각으로 세조의 모습을 제공하게 되어 의미가 높을 것이라고 전했다.

웃끼는 강원도에서 2011년에 전문예술단체 지정을 받았으며, 2018년에 강원문화재단에서 영월문화예술회관 상주단체로 선정되어 영월에서 연극활동을 하고 있는 극단으로 지난 영월문화재단에서 진행했던 ¡®도깨비 불, 단종의 환생¡¯ 공연에도 함께 참여했던 이력이 있다.
 
지역예술인과 주민 간 소통과 교류가 목적인 이 공연의 관람은 선착순 입장이며, 관람료는 군민 문화향유 증진을 위해 전석 무료로 진행된다.

<저작권자 © 강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4334 강원도 춘천시 둥지길 4(효자동)  |  Tel 033-242-7706  |  Fax 070-7536-7708
(우)25529 강원도 강릉시 임영로 174(임당동)   |  Tel 033-646-8878  |  Fax 070-7536-7708
등록번호 : 강원 아00010  |  등록일자 : 2004.2.16  |  발행·편집인 : 黃 英 娥  |  청소년보호책임자 : 黃 英 娥
Copyright pyright © 강원신문. 무단전재·재배포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 webmaster@gwnews.org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