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기고] “턴투워드 부산, 11월 11일 11시 1분의 추모
편집국 kwnew1088@hanmail.net | 승인 2018.11.08 14:50
이 양 숙
강원서부보훈지청 보훈과장

우리는 11월 11일을 “빼빼로데이, 가래떡데이”로 기억하고 있다. 젊은 층과 연인들 사이에서 빼빼로나 선물을 주고받는 날로 자리 잡았으며, 대한민국 최대 규모의 데이 행사일이 되었다. 대형 마트 선물코너에는 다양한 종류의 “빼빼로” 가 넘쳐 나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11월 11일을 대한민국을 지켜낸 유엔참전용사의 공훈과 희생을 기리고, 세계평화를 기원하기 위한 “ 턴투워드 부산(Turn toward Busan)" 유엔참전용사 국제추모행사가 열리는 날로 기억해야 한다.

부산에는 한국전쟁으로 전사한 유엔 참전용사들이 영면해 있는 세계 유일의 유엔기념공원이 있다. 또 11월 11일은 제1차 세계대전 종전을 기념하는 전사자 추모일로, 미국에서 제대군인의 날(Veterans Day)이자 영연방국의 현충일 (Remembrance Day)이다. 즉 ‘턴투워드 부산’은 부산에 안장돼 있는 유엔군 참전용사들을 향해, 11월 11일에 추모로 하나가 된다는 뜻을 모아 11시, 1분간 묵념하는 추모행사이다.

2007년 캐나다 참전용사 빈센트 커트니(Vincent Courtenay)씨의 제안으로 시작돼 이듬해인 2008년부터 정부 주관행사로 격상 되었으며, 2014년부터는 유엔 참전21개국과 함께하는 국제추모행사로 개최되고 있으나, 빼빼로데이, 가래떡데이 등 상업적 기념일에 묻혀, 10여년이 지난 지금도 아직 모르는 사람들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정작 가장 기본적으로 기념하고 추모할 것을 놓치고 있던 것은 아니었는지 되돌아 볼 필요가 있겠다.

유엔참전용사들이 잠들어 있는 부산에 있는 유엔기념공원에 가지는 못하더라도 68년 전 대한민국의 평화와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참전해, 이 곳에서 영면하신 유엔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기리고 추모하는 “턴투워드 부산 (부산을 향한 11월 11일 11시 1분간 묵념)”행사에 동참해주기를 바란다.

<저작권자 © 강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4334 강원도 춘천시 둥지길 4(효자동)  |  Tel 033-242-7706  |  Fax 070-7536-7708
(우)25529 강원도 강릉시 임영로 174(임당동)   |  Tel 033-646-8878  |  Fax 070-7536-7708
등록번호 : 강원 아00010  |  등록일자 : 2004.2.16  |  발행·편집인 : 黃 英 娥  |  청소년보호책임자 : 黃 英 娥
Copyright pyright © 강원신문. 무단전재·재배포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 webmaster@gwnews.org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