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연예
JTBC ‘뭉쳐야 뜬다’ 설현, 강심장 인증! 해발 2,168m 절벽에 “너무 좋다” 감탄
박승원 기자 kwnew1088@hanmail.net | 승인 2018.06.08 11:21
10일(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알프스 3대 봉우리로 불리는 아이거 산 정복에 나서는 패키지 팀의 모습이 공개된다.

 

[연예=강원신문] 박승원 기자 = 설현이 해발 2,168m 스위스 아이거 산에서 패키지 최강 심장의 면모를 보였다.
 
10일(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알프스 3대 봉우리로 불리는 아이거 산 정복에 나서는 패키지 팀의 모습이 공개된다.
 

파노라마로 펼쳐지는 아름다운 알프스 산에 도착한 김용만 외 3명과 설현은 엄청난 절경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그러나 감동도 잠시, 패키지 팀원들에게 큰 시련이 닥쳤다. 2,000m를 넘는 고도의 절벽을 아슬아슬하게 잇는 피르스트의 ‘클리프 워크’가 눈앞에 나타난 것.
 
간담이 서늘해지는 아찔한 풍경에 김용만 외 3명은 공포에 질렸다. 패키지 팀원들 역시 뚫려있는 구멍 사이로 낭떠러지가 훤히 내려다보이는 클리프 워크의 다리 위에서 모두 굳어버리고 말았다.
 
설현은 아수라장 사이에서 담담하게 먼저 다리를 건너겠다고 나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거침없이 나아가던 설현은 “여기 너무 좋다”며 천 길 낭떠러지를 고개를 다리 바깥으로 빼며 내려다보는 등 남다른 강심장임을 인증했다. 설현이 선두주자로 나섰는데도 겁쟁이 ‘아재 4인방’은 곡소리를 내며 "못하겠다"고 손사래 쳐 웃음을 자아냈다.
 
과연 패키지 팀은 무사히 아이거 산 정복에 성공할 수 있을지 6월 10일(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강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승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4334 강원도 춘천시 둥지길 4(효자동)  |  Tel 033-242-7706  |  Fax 070-7536-7708
(우)25529 강원도 강릉시 임영로 174(임당동)   |  Tel 033-646-8878  |  Fax 070-7536-7708
등록번호 : 강원 아00010  |  등록일자 : 2004.2.16  |  발행·편집인 : 黃 英 娥  |  청소년보호책임자 : 黃 英 娥
Copyright pyright © 강원신문. 무단전재·재배포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 webmaster@gwnews.org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