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메아리
[메아리] ‘미투(Me too)’에 ‘위드유(With you)’로 답하다
편집국 kwnew1088@hanmail.net | 승인 2018.03.13 10:43
최 영 훈
화천경찰서 하리파출소 순경

미투 운동은 ‘나도 그렇다’라는 뜻의 ‘Me too’에 해시태그(#)를 붙여 자신이 겪었던 성범죄 피해를 고백함으로써 그 심각성을 알리는 SNS를 이용한 캠페인을 말한다.

이 운동은 비록 해외에서 시작되었지만 우리나라 각계각층에도 빠르게 번지면서 걷잡을 수 없는 소용돌이를 일으키고 있다.

처음에는 한 검사의 폭탄발언 정도로 그치는 듯 했으나 기득권 층의 터무니 없는 월권행위와 부당한 짓눌림에 호소하는 행렬이 이어지기 시작한 것이다.

예술계와 교육계, 대학, 종교를 가리지 않고 사회 전체로 퍼져나간 미투 운동은 이제 단순한 폭로를 넘어 사회를 향해 울부짖는 선언으로 커지고 있다.

이런 상황 속, 성폭력 피해자들은 끊임 없이 문제를 제기하고 있지만 가해자에 대한 조사와 처벌은 조금 더딘 것 같아 안타깝다.

이처럼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고 있는 미투 운동에 대해 관계기관에서는 신속하고 정확한 진상조사를 실시해 억울한 피해자가 더 이상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조사 후 가해자가 확인되면 강력하게 처벌하고, 피해자들이 조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어야 하며, 성폭행이 더 이상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제도적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

경찰에서도 성폭력 사건에 대한 110신고와 상담․사건 신고가 들어오면 피해 단서를 취합하고 분석해 피해 여부를 면밀히 검토하는 한편 성폭력 재발의 고리를 끊기 위해 지속적으로 피해자를 관리,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다. 우리 또한 성범죄를 목격하고도 방관한 적은 없었는지 되돌아 볼 시점이다.

모든 피해자와 사회적 약자에게 혼자가 아니라고 ‘위드유(#WithYou)’로 격려하고 싶다. “너와 함께 할게 !”라고 말이다.

<저작권자 © 강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4334 강원도 춘천시 둥지길 4(효자동)  |  Tel 033-242-7706  |  Fax 070-7536-7708
(우)25529 강원도 강릉시 임영로 174(임당동)   |  Tel 033-646-8878  |  Fax 070-7536-7708
등록번호 : 강원 아00010  |  등록일자 : 2004.2.16  |  발행·편집인 : 黃 英 娥  |  청소년보호책임자 : 黃 英 娥
Copyright pyright © 강원신문. 무단전재·재배포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 webmaster@gwnews.org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