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강원도, ‘한탄강 철원 주상절리길 걷기 팸투어’ 개최
신효진 기자 shj@gwnews.org | 승인 2017.11.15 10:58
강원도는 11월 18일(토), 현무암 협곡이 펼쳐진 철원 한탄강 일원에서 “한탄강 철원 주상절리길 걷기 팸투어(시범행사)”를 개최한다.<한탄강 철원 주상절리길 노선도>

【사회=강원신문】신효진 기자 = 강원도는 11월 18일(토), 현무암 협곡이 펼쳐진 철원 한탄강 일원에서 “한탄강 철원 주상절리길 걷기 팸투어(시범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걷기 행사는 주상절리길의 사전 홍보와 코스 만족도 조사 등을 위해 서울·경기·인천 걷기동호회 등 5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시범적(팸투어)으로 개최한다.

참가자들은 태봉대교에서 출발해 야생 그대로의 비포장 오솔길을 걸으며, 30m 위용을 자랑하는 수직적벽과 주상절리를 감상 할 수 있는 ‘송대소’, 6.25전쟁과 남북분단 역사의 흔적이 있는 ‘승일교’, 조선조 초기 임꺽정의 활동무대로 널리 알려진 전설 있는 국민관광지 ‘고석정’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철원 한탄강은 용암이 흐르면서 빚어낸 현무암 협곡으로 내륙에서는 보기 어려운 화산암 지대로서, 참가자들은 늦가을 단풍과 함께 주상절리의 빼어난 경치와 짙푸른 강물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다.

“한탄강 주상절리길”은 강원 철원에서 경기 포천~연천까지 총 119㎞를 잇는 생태탐방로이며, 2020년까지 연결을 완료 할 예정이다.

주상절리길 조성 사업지는 한탄강변을 따라 철원 구간 43.15㎞, 포천 53㎞, 연천 23.5㎞로 각 지자체 별로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강원도와 철원군은 2012년부터 153억 원을 들여 40,25㎞를 조성 완료하였고, 나머지 2.9㎞ 구간에 126억 원을 들여 인도교, 케이블잔도 및 전망대, 출렁다리 등 지형을 최대 반영한 환경 친화적 구조물을 설치하여 접경지역 명품 둘레길로 조성할 계획이다.

그동안, 강원도와 경기도는 철원, 포천, 연천 3개 시·군에 걸쳐있는 공동자원인 “한탄강 주상절리길“을 활용한 접경지역 상생발전 및 광역 관광벨트 조성을 위해 2016년 3월 강원-경기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올해 5월 공동 로드 체킹을 통해 코스별 위험구간 점검, 안내판, 편의시설 설치 지점 등을 점검했다.

강원도는 철원·포천·연천의 주상절리길이 연결되면 관광객 증가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용식 강원도 균형발전과장은 “주상절리길이 새로운 관광명소가 될 것”이라며, “주상절리길을 활용한 양도 간 걷기행사 개최 등 다양한 협력 사업을 마련하여, 접경지역 경제활성화 동력으로 공동 활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강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4334 강원도 춘천시 둥지길 4(효자동)  |  Tel 033-242-7706  |  Fax 070-7536-7708
(우)25529 강원도 강릉시 임영로 174(임당동)   |  Tel 033-646-8878  |  Fax 070-7536-7708
등록번호 : 강원 아00010  |  등록일자 : 2004.2.16  |  발행·편집인 : 黃 英 娥  |  청소년보호책임자 : 黃 英 娥
Copyright pyright © 강원신문. 무단전재·재배포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 webmaster@gwnews.org
Back to Top